블록체인허브 (blockchainhub.kr) - 블록체인 포털
홈 > 포럼 > 코인붓툰(bootoon)
포럼포럼   코인붓툰(bootoon) 붓으로 펼치는 코인&블록체인 steemit

[코인붓툰] 곧 봄비가 내린다지?

타타 9 607 2019.01.11 13:43

ff95e344932c8cf98c7fc15e8e430ffd_1547181455_325.jpg
 


지금 겨울이지만

머지않아 봄비가 내릴 것을 믿습니다.


우리 크립토의 파이오니어들-지금은 터널 속을 쓸쓸히 행군하고 있지만

머지않아 온몸으로 여명을 맞이하게 되겠지요.





추천&비추천 정책안내

, , , , , , , , , , , , , ,

신고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냥집사 19-01-11 15:31 1   0
갑자기 감성에 젖어봅니다~ 좋은 글과 그림 항상 감사합니다.
타타 19-01-11 15:50 0   0
감성....촉촉함을 유지하시는 것도 좋을거에요.^^
도시니 19-01-11 16:09 0   0
봄비야 와라

축하합니다! 행운의 5 HUB가 적립되었습니다 ^.^

[코인붓툰] 곧 봄비가 내린다지? 9

지금 겨울이지만머지않아 봄비가 내릴 것을 믿습니다.우리 크립토의 파이오니어들-지금은 터널 속을 쓸쓸히 행군하고 있지만머지않아 온몸으로 여명을 맞이하게 되겠지요.
608 | 13 | 2019.01.11

[코인붓툰] 연말까진 비트 4만달러 갑니닷! 13

여: 오늘이 올해 마지막 날이네요. 당신 연말까지 비트가 4만달러 간다면서요?전문가: 아..연말이라는게...내년에도 오고 ..뭣하면 내후년에도...맞아요! 우리에겐 내년이 또 있죠?아쟈~!!!
540 | 18 | 2018.12.31

[코인붓툰] 장자와 나비 2

오늘은 장자의 호접몽을 그려보았습니다.호접몽의 스토리 아시나요? 모르시는 분을 위하여...나비: 악몽을 꾸는구나? 일어나 일어나! 그건 꿈에 불과해!!!나: 이런....350일만에 떡상했는데...ㅠㅠ
257 | 7 | 2018.12.30

[밋업 또는 송년회] 블록체인허브(Blockchain Hub)가 뜬다. 26

암호화폐 시장이 식으면서 관련 커뮤니티들도 시들해지는 상황-그런데 이런 난세에 오히려 불끈불끈 상승세를 보이는 커뮤니티가 있으니 바로 블록체인허브입니다.https://www.blockchainhub.kr/블록체인허브는 저나 우리 심버스랑도 쫀득한 친분이 있는지라 이번 밋업에 당근 참가했답니다.올해 중기에...
748 | 21 | 2018.12.20

[코인붓툰] 저 수탉에게 대답해주세요. 14

새벽이 왔다고 외쳐도 될까요?그러면 아침은 언제인가요?내년 초?...................아니면 2020년?
525 | 16 | 2018.12.15

원효대교 가신 아버지를 찾는 딸 5

부채도사: 젊은 처자는 무엇이 고민되어 왔는고? 잠깐!오호....사둔 코인이 토막나서 고민이구만? 맞지?젊은 처자: 그보다....한달전에 코인급락에 상심하여 원효대교 가신 아버지.... 유해라도 수습하려하는데 행방을 알 수가 없습니다.아니...표정이 왜 그러십니까?부채도사: ***********-----...
249 | 6 | 2018.12.08

[코인붓툰] 현녀에게 암호화폐시장급속냉각원인을 묻다. 14

타타: 현녀님! 도대체 시장이 흉흉한 원인이 뭡니까요?현녀: 암호화폐의 핵심인물들이 요즘 이런 짓을 하고 있더구나. 무지한....하고 크레이그던가?타타: 아! 우지한과 크레이그요?현녀: 하늘에서 보노라니 꼭 이런 모습이더라. 쯧쯧....
726 | 12 | 2018.11.25

[코인붓툰] 비트와 집과 아내의 미묘한 삼각관계 14

딸: 아빠! 우리 언제 집 사?아빠: 비트 이천 되면.딸: 그게 언젠데?아빠: 밥 먹자.우리 같이 준비할까?딸: 엄만...언제 돌아와?아빠: 아마도...딸: 아마도 언제?아빠: 비트 이천 되면.
766 | 12 | 2018.11.24

[코인붓툰] 나뭇군과 크립토커런시 16

연못에 도끼를 빠뜨린 나뭇군 아시죠?선녀가 도끼를 들고 나타나 묻습니다."이 도끼가 니 도끼냐?"금도끼도 은도끼도 아닌 쇠도끼가 제 도낍니다...라고 솔직히 말한 나뭇군-선녀가 칭찬해주며 금은도끼까지 에어드랍해주죠.그런데다른 평행우주에서는 이랬다고 합니다.선녀: 왜 떨구 그래 사내자식이? 찬찬히 말해보란...
658 | 16 | 2018.11.16

[코인붓툰] 격월을 아시나요? 11

달과 잔을 맞댐을 격월(激月)이라 합니다.격월...해보셨나요?저 둥근 달, 아니 초생달을 보니......제가 오래 정들도록 품고 있는 ***코인이 생각납니다.내 사랑 여위어가는 내 코인.....흐어어어어어ㅠㅠ;;;;;;;......지금 이 붓툰 보고 계신 님의 사랑, 님의 코인은 안녕하시죠?
377 | 10 | 2018.11.11

[코인붓툰] 중미의 힘겨루기 결과를 신룡에게 묻자 나온 충격적인 대답(낚시냄새 풀풀~^^) 7

달마: 신룡아! 중국과 미국의 무역 힘겨루기가 어떻게 될 것 같으냐?용: 전 신룡 아니구용. 알바용이라 그런 심오한 건 몰라용.달마: 이런....그럼 넌 아는게 뭐니?용: 고저 사소한 로또 당첨번호 같은거나 알지용. .
871 | 11 | 2018.10.28

[코인붓툰] 블록체인의 바다 17

많은 코인들이 블록체인이라는 바다에 감연히 뛰어든다.아마도열에 아홉은 가라앉고하나는 살아남으려니.그 하나는새 시대의 역사를 쓰리라.
896 | 18 | 2018.10.21

[코인붓툰] 단타의 타이밍을 묻다. 8

마이너스의 손: 너희 부엉이는 어둠 속에서도 다 본다며? 단타로도 그런 타이밍을 볼 수 있는 방법 좀 없을까?아가부엉이: 그 그게....저희 부모님도 단타하시다가 최근에 한강에 가시고는 소식이 없어서... 잘 모르겠어요.
973 | 12 | 2018.10.17

[코인붓툰] 칼을 뽑아! 6

오르고 내림 속에서 우리 가슴 바닥에서는 두려움이 피어올라오곤 한다.사실...저 밖엔 적이 없다.칼을 뽑아!그리고 단칼에 베어버려!
775 | 10 | 2018.10.10

[코인붓툰] 인간만이 거래한다. 20

남: 내가 내일 나올 시험 문제 두개 알려줄테니 내가 원하는 거 해줄거야?여: 뭐..뭘 원하는데?남: 집까지 가방 들어줘.개들은 획득한 뼈다귀를 바꾸자고 하지 않는다.인간만이 거래한다.어느 위대한 경제학자의 말씀입니다.우리는 물건을 거래하고 이제 코인을 거래합니다.누구는 코인을 공급하고 누구는 그걸 삽니...
1,015 | 14 | 2018.10.04

[코인붓툰] 시장에 관한 추천녀의 이바구 12

추천녀가 뭐하는 여자냐구요?그네타는 여자랍니다.그녀가 그네타는 모습을 넋빠져 보다가 눈이 마주쳐버렸지 뭡니까?멋적어서 물었죠.타타: 그네타면 언제 제일 신나요?추천녀: 하늘로 솟아오를 때의 기분은 말로 표현 못해요. 아흐~~~^^타타: 정말 좋죠! 보는 사람도 ...그럼 내려올 때가 기분 제일 안좋겠죠?...
992 | 16 | 2018.10.01

[코인붓툰] 블록체인의 과제 11

블록체인이라는 배는 시방 어디로 가는걸까요?날마다 순풍도 아니고..이리도 역풍 속에서도 꾸역꾸역.....그렇습니다! 전체적 연결!치우침 없는 초연결사회를 지향할테죠. 맞죠?아! 초연결사회는 또 뭔 소리냐구요?초연결사회는 개인이 보유하고 있는 자산, 기술, 지식 등이 공유됨에 따라 소유의 가치로써 얻어지는...
826 | 16 | 2018.09.25

[코인붓툰] 코인은 무얼 먹고 사나? 8

리플이 오르면 그쪽으로 눈이 가고오미세고가 튀면 거기로 마음이 가는 짓은 이제 그만.난 내가 알아보고 보유한 그 코인이 있으므로 허전하지 않습니다.아직 안오르면 오를 꿈이 남아있고오르면 같이 하늘을 누비지요.코인도사랑을 먹고 자랍니다.
958 | 11 | 2018.09.22

[코인붓툰] 저 별자리... 아시나요? 4

저 별은 오리온자리~이 별은 큰곰자리~요 별은...............................헉!!!.................................................................................................................
641 | 5 | 2018.09.21

[오늘TOON] 연어살과 밤송이 17

좋은 말일지라도불붙은 밤송이로 싸서 내민다면누가 순순히 받아먹을까?내 말이 소중히 여겨지길 바란다면말의 요지를 음악처럼 은은하게연어살처럼 보드랍게 감싸서 내밀 일이다.*중국화가 자오의 스타일은 참 우아하고 섬세하여 그려보았다.
831 | 9 | 2018.09.20


추천 최신주간월간

최근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