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메뉴 토글
HOT
헤리티지블록스
완전마구의 차트분석
함께가는 재테크 공부
코인코 암호화폐트렌드
EUNSA
TEC WAVE
단디Dandi
마진퀸
도선
NEO
석류의 차트보고서
티라노의 기술적분석
K-whales
블록패치
BITCOIN GAME
Qtum
UNBLOCKED NEWS
TRON
코인 읽어주는 뭉요
민티드랩
블록체인 인싸_아싸
Fantom
코인논객 오공
초보코린이의 블록체인
양봉돼지
코인니스
코인바로알기 식스동
블록포스트
비트코인 시스템차트
Phemex
뉴스ㆍ정보
헤리티지블록스
코인코 암호화폐트렌드
블록패치
UNBLOCKED NEWS
코인 읽어주는 뭉요
민티드랩
블록포스트
무에서 유
크리머
김경수의 크립토투데이
ICOROOTS
밍쓰의 거래소 정보
강스타 블록체인
루디아 일본 블럭체인
코인으로 돈벌자
동칵헐의 日Bro 뉴스
폰지킴(Ponzi Kim)
Good Society
Blockchain Garage
마리의 Blockchain
하양이아빠
ICO TODAY
디스트리트 GO
코인대학
신태수의 블록체인
명탐정 코인
TomKu Video
크립토TV
CoMa의 암호화폐
블록프라이데이
AirCM의 코인정보
입 벌려 꿀 들어간다
빅토리의 투자노트
그렌저의 수익이야기
거래소 이야기
코인을 달리는 부기
코등학생의 뉴스리딩
MALLOS NEWS
짤주는 사마의
푸들푸들잉의 암호화폐
미스터단타왕 미단.info
BLOCK INFO
페르마(Fermat)
정하운의 크립토 게임
유자_ujawhales
블록호만
블서 겉핥기
개인채널_취미생활방
코박사의 코인도감
차트ㆍ시황
완전마구의 차트분석
EUNSA
TEC WAVE
단디Dandi
마진퀸
석류의 차트보고서
티라노의 기술적분석
K-whales
양봉돼지
비트코인 시스템차트
Golden Stick
코인밍의 PCS
쨈 TV
체인박스
ORCA
알바의 차트분석
비트고수
White Start
메이덕후
블록체인 The Koo
CJ의 차트분석
싸부(ssabu)
MISS KIM
귤선생의 차트공부
LarvaBox
차트어린이 공부방
리플 1딸라 칼럼
미그놀렛 크립토
펜트의 코인이야기
칸트의 코인 라디오
from 차트 분석
깐부
WHITE BENTLEY
후려치는크립토
캡틴의 알기쉬운 차트분석
miniweb
보통사람
SUN_MOON
모닝스타
코슈의 차트키
교육ㆍ칼럼
함께가는 재테크 공부
도선
블록체인 인싸_아싸
코인논객 오공
초보코린이의 블록체인
코인바로알기 식스동
비트호구
기쁨쁨의 HAPPYGRID
토마스의 LuckyBox
암호화폐당
채굴TV
여의도 리서치
제리의 코인이야기
레드문의 암호화폐
소셜세이브 스터디
얄리의 블록체인인포
일단던지고보자
가즈아미시마 30초 짤방
틴톰의 크립토세계
KEEP!T
황리플의 가치투자
콜라곰의 코린이성장기
블록체인 Nomad
인생은 YOLO
블록체인 매트릭스
레오의 블록체인 이야기
Token Index
tyami Blockchain
코인붓툰(bootoon)
류프리 실전!블록체인
Back To Basic
Bradar's Cryptoedit
코린이 개나리반
랜딩블록의 블록체인
찰리브라웅
최강막내의 코인분석
금마코인연구소
도리도리 DooriDoori
이더리움 바로알기
Mason 디지털자산증권
두아재 블록체인
어미새의 블록체인
퍼스트랩
눈비행기 코린이사전
어벤져스 크립토세상
이지크립토
크립토 코디 홍티
뼈와 살이 되는 꿀팁
카드로 읽는 코인백서
이파리툰
떠블의 채굴세상
고란의 어쩌다 투자
포구의 Blog Lab
코인트레이너
블록체인 금융경제
메디크리스마스
오리지날 Bitcoin 이야기
코인ㆍ기업
NEO
BITCOIN GAME
Qtum
TRON
Fantom
코인니스
Phemex
ORBS
MixMarvel
XLM
Ontology
Litecoin
SMART VALOR
이오스 EOS
가즈아 거래소
코스 COSS
코빈후드 COB
CARDANO ADA
킨 Kin
타오 TAO
LGO Launch
BEOSIN
레이더 릴레이
Kingsland University
IoTeX 아이오텍스
비트심볼
칼세이건 코스모스
크레딧코인 CTC
Plus Auto Trading
에어드랍코리아
포블게이트
디넥스트 캠퍼스
AGORA.VOTE
SBT
Basic Attention Token
USDT
USDC
XRP
BitTorrent
Kyber Network
MCO
Decentraland
Algorand
Dash
Crypto.com Coin
THETA
COSMOS
Kuende
Symverse
V SYSTEMS
홈 > 포럼 > 코인논객 오공
포럼포럼   코인논객 오공 암호화폐 소수의견서(Minority Report)

[오공]세계관, 엔트로피, 그리고 블록체인(2부작) 1부 v1.1

코인논객오공 85 97 0 2019.11.27 23:56

안녕하세요, 코인논객오공입니다.

오랜만에 심오하지만 통찰력을 얻을수 있는 글을 공유합니다. 제가 발견한 다른 의미를 여러분들고 발견하시길 바라면서 2부에 걸쳐 공유하겠습니다 

*편의상 '~이다/하다'체로 작성하였음을 미리 양해바랍니다(퍼가는 경우,  '필자와 출처'는 밝혀주세요).


□ 엔트로피란

  ㅇ 엔트로피에 대한 흥미

    - 필자는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에 대한 분석과 투자를 하면서도 독서와 사색을 할때 가급적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와 거리가 먼 분야의 책이나 정보를 접하려고 노력한다. 왜냐면 그렇게 해도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생각은 없어지지 않으며, 그와 동시에 이질적인 분야와의 통섭이 활성화되기 때문이다. 그 과정에서 발견한 자료가 '엔트로피(Entropy)'이었으며, 블록체인 영역으로 끌어와 필자만의 분석글을 쓰고 싶었다.

    - 우선 '엔트로피'란 열역학* 제2법칙이자 이번 글의 핵심 키워드이다. 세부적인 설명과 내용은 본론에서 다루겠지만 주요 요지는 '우주 안의 모든 것은 일정한 구조와 가치로 시작하지만 결국 무질서한 혼돈과 낭비의 상태로 나아가는데 이때 그 방향을 거꾸로 되돌리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열역학 1법칙은 '우주 안의 모든 물질과 에너지는 불변하며, 따라서 창조될수 없다'는 것이고, 열역학 2법칙은 '물질과 에너지는 한 방향으로만 변한다'는 것이다.

%25EC%2597%2594%25ED%258A%25B8%25EB%25A1%259C%25ED%2594%25BC%2B%25EB%25A9%2594%25EC%259D%25B8.jpg

https://www.ganador.com.au/retailsmart >

    - 노벨화학상 수상자인 '프레데릭 소디(Frederick Soddy)'는 '열역학 법칙들은 정치체제의 흥망, 국가의 성쇠, 상공업의 변화, 부와 빈곤의 원천 그리고 인간 모두의 물질적 복지 등을 좌우한다'라고 말했다. 필자는 이 문구를 보면서 열역학 법칙이 그렇게 대단한가 싶은가 생각도 들고, 특히 주요 키워드인 '엔트로피'가 몹시 궁금해졌다. 그 의문과 궁금증이 바로 필자의 가장 흥미로운 부분이자 이 글을 쓰게 된 동기다.

    - 이번 글은 아주 먼 옛날부터 현재까지의 세계관을 논하고 그 과정에서 블록체인에 대한 부분만을 발견하고 언급하는 내용이다. 따라서 필자의 기존 글들과는 다르게 전체 비중에서 블록체인 비중이 적을수 있음을 미리 말씀드린다(단, 개인적으로는 이런 분위기의 글을 쓰는 걸 선호한다). 이렇게 미리 말해도 블록체인 관련 글에 왠 물리학 강의냐라고 할수있다. 하지만 제 욕심만큼 여러분들이 공감해주기를 바란다. 



□ 현재까지의 세계관(The Worldview to date)

  ㅇ 선사시대와 그리스시대(Prehistory and the Greeks age)

    - 우리 현대인들은 주당 40시간 일하고 1년에 2~3주 정도 휴가를 가는 것을 자랑스럽게 여긴다. 하지만 먼 옛날 수렵채취인들은 그것을 참을수 없었을 것이다. 왜냐면 그들은 주당 12~20시간만 일하고 몇주에서 몇달에 걸쳐 전혀 일을 하지 않았다. 대신 놀이를 하거나 스포츠, 예술, 음악, 춤, 제례의식, 상호방문 등으로 여가시간을 즐겼다. 그뿐만이 아니다. 오늘날까지 존재하는 수렵채취사회 구성원들은 세계에서 가장 건강한 사람들에 속하기도 한다. 그들의 먹거리는 의외로 영양이 풍부하며, 그들 중 상당수가 현대의학의 도움없이도 60세가 넘도록 잘 산다. 그들은 서로 돕고 나누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하며, 구성원 간 또는 다른 조직 간 적대행위에는 거의 관심없다.

%25EC%2595%2584%25ED%2585%258C%25EB%2584%25A4%2B%25ED%2595%2599%25EB%258B%25B9.jpg

https://www.stern.de/wirtschaft/job >

    - 하지만 에덴 동산같이 쾌적하고 여유있는 '황금시대(The Golden age)'는 서서히 침식되어갔다. 이미 그리스시대에 플라톤, 아리스토텔레스를 포함한 그리스인들은 역사를 '지속적인 쇠락의 과정'으로 보았다. 그들은 선사시대처럼 풍요와 만족의 시대는 가고 물질적 탐욕이 일상에 잠식해가는 '철의 시대(The age of steel)'로 돌입했다고 판단했다. 심지어 그리스의 역사가 '헤시오도스(Hesiod)'는 기원전 8세기를 이렇게 묘사하기도 했다.


   '철의 시대로 들어서자 낮에는 노동과 괴로움에서 잠시도 벗어나지 못하고 밤에는 약탈자 때문에 전전긍긍해야 한다. 아버지의 마음은 아이들과 한마음이 아니며 아이들도 아버지와 다른생각을 하고 있다. 올바른 생각, 착한 사람은 아무런 혜택을 누리지 못하고 악한 마음, 나쁜 사람이 명예를 얻는다. 정의는 폭력에서 나오고 진실은 어디에서도 찾아볼수 없다'. 


    - 왠지 우리네 일상과 비슷해보이지 않는가. 어쨌든 그리스인들은 '성장'이 태초의 유한한 풍요를 조금씩 소진하는 것이라면, 가장 이상적인 상태는 이러한 '성장(=쇠락의 과정)을 최대한 늦추는 것'이고, 그들의 목표는 '변화로부터 최대한 보호된 세계를 다음 세대에 물려주는 것'이다.


  ㅇ 중세시대(The Christian Worldview)

    - 중세 전반에 걸쳐 서유럽을 지배했던 세계관은 '기독교적 역사관'으로 그리스인들의 세계관과 차이점이 존재하지만 공통점은 역사를 '쇠락의 과정'으로 인식했다는 것이다.

     ※ 그리스 : 역사는 흥망성쇠의 순환, 중세 : 역사는 시작-과정-종말(창조-구원-심판)의 과정

%25EC%2584%25B1%25EC%25B2%25B4%25EC%259D%2598%2B%25EB%2585%25BC%25EC%259D%2598.jpg

< 성체의 논의(Raffaello, 1510년作) > 

   - 한가지 주목할 점으로, 기독교적 역사관에서 중요한 개념은 '원죄'라는 것이다. 원죄로 인해 인간은 자신의 운명을 개선할 여지조차 박탈당했다. 기독교에서 '신'은 삶의 모든 부분에 관여하며, 어떤 일이 일어나거나 일어나지 않았다면 그것은 곧 신의 뜻이었다. 즉, 역사를 만드는 것은 신이었지 인간은 아니었다. 따라서 중세인들은 개인적 목표도 없었고, 진보하려는 의지도 없었고 뭔가를 남기려는 열망도 없었으며, 단지 신의 명령을 성실히 수행하기만 하면 되었다. 이들 세계에서는 '개인의 목표'는 뭔가를 성취하는 것이 아니라 '구원'을 얻는것이었으며, '인류사회'는 그런 개개인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존재하는 '거대한 유기체'로 인식되었다.


  ㅇ 기계의 시대(The Machine Age)

    - 현대는 기계의 시대이다. 기계가 곧 우리의 생활방식이며, 우리의 세계관은 기계에 집약되어 있다. 어떤 면에서 우리는 우주를 아주 먼옛날 '위대한 기술자'가 시동을 걸어놓은 기계로 여기는 것 같기도 하다. 우리는 우주의 이러한 기계적 정교함에 감탄하고, 이것을 지구상에서 그대로 재현하고 했다. 그런의미에서 현대인에게 '역사'는 '기술발달의 과정'이며, '진보'는 '더욱 완벽한 기계를 만드는 일'이 되어버렸다. 아귀를 맞추고 결함을 제거하는 작업은 끝없이 이어지며, 기계에 의한 공정은 삶의 구석구석으로 파고들었다. 이것이 우리시대의 역사 패러다임이다.

    - 어느순간, 기계가 우리 내부로 들어와버렸기 때문에 어디서부터 어디까지가 기계인지 알기 어려워졌으며, 우리의 일상속 언어도 '기계의 언어'가 되어버렸다. 비유하자면, 우리는 다른사람들과 '동기화'되었는지 확인해야하고 그들과의 관계를 '측정'하며, 직장에서의 '마찰'을 피한다. 이때 어떤 사람의 삶은 잘 돌아가기도 하고 '고장'이 나기도 하는데, '고장'이 나면 우리는 그 삶이 '재정비' 될거라고 생각한다.


  ㅇ 기계론적 세계관의 창시자들(The Architects of the Mechanical Worldview)

    - 모든 세계관에는 창시자가 있는데 수백년간 인류사회를 지배한 이 '기계론적 세계관'을 만든 사람들 역시 존재한다. 현대 실용주의자들의 원조인 '프랜시스 베이컨(Francis Bacon)'은 세계를 구성하는 더 나은 방법이 있다고 믿었고, 1620년부터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객관적으로 생각하고, 증명하고, 사실만 말해'라고 외쳤다. 베이컨이 새로운 세계관의 문을 열자마자 '르네 데카르트(Rene Descartes)'가 설계도를 들고 들어왔다. '나는 수학이 인간에게 주어진 가장 강력한 지식획득의 수단이며, 수학은 모든 것의 원천이다'라면서 말이다. 그리고 기계론적 세계관의 진정한 신봉자인 데카르트의 뒤를 따른건 '아이작 뉴턴(Issac Newton)'이었다.


%25EB%2589%25B4%25ED%2584%25B4.jpg

https://www.haydianlat.com >

    - 뉴턴은 설계도에 따라 새로운 세계관을 지을 모든 도구를 소개하였다. 익히 아시다시피 뉴턴은 3가지 운동법칙을 정의하였는데 그것들은 다음과 같다. '외부 힘이 없으면 정지하고 있는 물체는 계속 정지하려 하고 움직이고 있는 물체는 계속 등속직선운동을 하려 한다(관성의 법칙)', '물체의 가속도는 그 물체에 가해진 힘에 비례하고 그 방향은 가해진 힘이 가리키는 직선 방향이다(힘과 가속도의 법칙)', '모든 힘에는 크기가 같고 방향이 반대인 힘이 작용한다(작용과 반작용 법칙)'. 이렇듯, 베이컨이 '판도라'가 존재한다고 주장했다면, 데카르트는 그 '판도라'를 발견하였고, 뉴턴이 그 '판도라'를 열 열쇠를 만들어 열어버린것이다.

    - 얼마 지나지 않아 '기계론적 패러다임'은 천하무적임이 증명되었다. 그것은 단순하고 예측가능하며 무엇보다도 실효성이 있었다. '우주는 과연 어떻게 돌아가는가'라는 희대의 의문이 비로소 해소된것이다. 즉, 사물에는 질서가 존재하고 그 질서는 수학공식이나 과학적 관찰에 의해 밝혀질 수 있다는 것이다.

    - 그런데 여기서 또다른 의문이 생긴다. 그렇다면 왜 사회 안에서 사람들의 정상적인 활동이 뒤엉키고 혼란스러운 것처럼 보이는가. 왜 사람들의 행동은 종잡을수 없고, 정부가 하는 일은 신통치 않으며, 경제는 베이컨, 데카르트, 뉴턴이 제시한 질서정연한 기계론적 설명과 맞지 않는가. 그런데 이 의문은 의외로 쉽게 해소되어버렸다. 바로 우주(자연)를 지배하는 질서를 우리사회가 따르지 않았기 때문이다. 인류에 새로운 이정표가 생긴 순간이었다.

    - 상황이 이쯤 되자 인류사회를 새로운 이정표(자연법칙)에 맞게 우겨넣으려는 인물들이 등장한다. 우선, '존 로크(John Locke)'는 정부와 사회의 역할을 기계론적 질서안으로 끌어들인다. 로크는 인간사회가 자연법칙을 따르지 않아서 혼란스럽다고 결론을 내면서, 각 개인은 사회구성원으로써 자기역할을 수행하고 경력을 쌓으며 부를 축적하기 위해 노력해야하며, 정부는 이런 개인들의 힘을 자연에 적용하여 부를 창출할 기반을 마련하는데 있다고 말했다. 사람들이 무절제하게 부를 추구하고 그 과정에서 싸움이 있고 일부가 희생되지 않을까 하는 물음에도 그는, '인간은 그 천성이 선하다. 다만, 악하게 만드는 것은 부가 부족하다는 건데 자연은 못 가진자들도 다 쓰고 남을만큼 풍부하기 때문에 싸움필요가 없고 상호간 이익이 상충하지 않기 때문에 행동의 자유를 누릴수 있다'고 말해버린다. 그는 '무한정한 확장'과 '물질적 풍요'의 철학자가 된 것이다. 또한 로크에 이어 '애덤 스미스(Adam Smith)' 역시 기계론적 세계관에 도취되어 새로운 경제이론을 만들어낸다. 그는 '국부론(The Wealth of Nations)'를 통해 움직이는 천체가 자연의 일정한 법칙을 따르는 것처럼 우리의 경제도 자연적인 법칙을 따르면 성장한다고 말했다. 정부의 규제와 통제가 있으면 경제는 부자연스러운 방향으로 끌려가고 비효율이 지나치게 발행하여 결국 자연의 법칙이 깨진다는 것이다. 이 두 학자는 인간활동의 기본은 '물질적 자기 이익의 추구'라고 믿었고 이는 지극히 자연스러운 것이며 결국 '이기주의'는 모든 사람에게 플러스가 되는 '미덕'이라고 주장했다. 즉, 더 많은 물질적 부가 축적될수록 세계는 더욱 질서있게 되고, 진보는 물질적 풍요를 더욱 증대시키며, 이때 과학과 기술이 유용한 도구가 된다는 것이다.

    - 기계론적 세계관의 화룡점점은 1859년 '찰스 다윈(Charles Darwin)'의 '종의 기원(On the Origin of Species)'이다. 이 책에서 그는 '진화'에서 적자생존과정을 통해 끝까지 살아남은 자들이 곧 스스로의 물질적 이익을 가장 잘 지킨 개체로 보았고, 덕분에 그들은 자기 유전자를 다음 세대에 전할수 있다고 전했다. 앞선 학자들이 자기분야에서 '진보'를 '긍정적인 요인'으로 봤듯이, 다윈도 생물의 '진화' 역시 '질서가 계속 증대되어가는 과정'으로 인식하였다.

    - 길게 이야기했지만, 기계론의 가장 큰 특징은 바로 '진보'(또는 '성장')에 있다. 기계론적 지지자들은 '진보'를 '인간이 기존 사회를 자연법칙에 따라 더 질서있는 물질적 환경으로 변모시키는 과정'으로 보았고, 또한 '자연에 존재했던 최초의 가치보다 더 큰 가치를 그 자연으로부터 창출하는 과정'으로 보기도 하였다.



2부에 이어서



※ 출처 : https://www.satoshicode.com


* 여러분의 추천과 댓글 등 피드백은 저에게 큰 힘이 됩니다^^

 


추천&비추천 정책안내

, , , ,

신고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오공] Ravencoin Emergency Update and personal comments // 레이븐코인 긴급 업데이트 및 개인 논평 v1.0 50

안녕하세요 코인논객오공입니다 :)최근 발생한 레이븐코인 코드 결합 및 그에 따른 RVN 추가발행에 대한 핵심개발자 트론블랙의 기고문 전문(+번역) 및 개인 논평을 공유합니다.*편의상 '~이다/하다'체로 작성하였음을 미리 양해바랍니다(퍼가는 경우, '필자와 출처'는 밝혀주세요).Ravencoin Emerg...
| 54 | 2020.07.05

[오공] Ravencoin Devs Meeting(26 June 2020) // 6월 26일 레이븐 개발자 회의 분석 및 논평 v1.0 50

안녕하세요, 코인논객오공입니다.6.26(금)에 진행된 레이븐 개발자 회의 분석 및 논평을 공유합니다.*편의상 '~이다/하다'체로 작성하였음을 미리 양해바랍니다(퍼가는 경우, '필자와 출처'는 밝혀주세요).# Ravencoin Devs Meeting(26 June 2020)□ 소재별 회의 내용 ㅇ 대중적 ...
| 55 | 2020.06.28

[오공]Raven Devs Meeting(29 May 2020) // 5월 29일 레이븐 개발자 회의 분석 및 논평 v1.0 64

안녕하세요, 코인논객오공입니다.5.29(금)에 진행된 레이븐 개발자 회의 분석 및 논평을 공유합니다.*편의상 '~이다/하다'체로 작성하였음을 미리 양해바랍니다(퍼가는 경우, '필자와 출처'는 밝혀주세요).# Ravencoin Devs Meeting(29 May 2020)□ 소재별 회의 내용 ㅇ 현재 개발...
| 68 | 2020.06.01

[오공]Raven Devs Meeting(15 May 2020) // 5월 15일 레이븐 개발자 회의 분석 및 논평 v1.0 67

안녕하세요, 코인논객오공입니다.5.15(금)에 진행된 레이븐 개발자 회의 분석 및 논평을 공유합니다.*편의상 '~이다/하다'체로 작성하였음을 미리 양해바랍니다(퍼가는 경우, '필자와 출처'는 밝혀주세요).# Ravencoin Devs Meeting(15 May 2020)□ 소재별 회의 내용 ㅇ Kawpo...
| 79 | 2020.05.21

[오공]Raven Devs Meeting(1 May 2020) // 5월 1일 레이븐 개발자 회의 분석 및 논평 v1.0 49

안녕하세요, 코인논객오공입니다.5.1(금)에 진행된 레이븐 개발자 회의 분석 및 논평을 공유합니다. 뒤늦게 공유하는 점 양해바랍니다^^;*편의상 '~이다/하다'체로 작성하였음을 미리 양해바랍니다(퍼가는 경우, '필자와 출처'는 밝혀주세요).# Ravencoin Devs Meeting(1 May 2020)...
| 63 | 2020.05.21

[오공]Raven Devs Meeting(17 April 2020) // 4월 17일 레이븐 개발자 회의 분석 및 논평 v1.0 21

안녕하세요, 코인논객오공입니다.4.17(금)에 진행된 레이븐 개발자 회의 분석 및 논평을 공유합니다. 뒤늦게 공유하는 점 양해바랍니다^^;*편의상 '~이다/하다'체로 작성하였음을 미리 양해바랍니다(퍼가는 경우, '필자와 출처'는 밝혀주세요).# Raven Devs Meeting(17 April 2020)...
| 32 | 2020.05.21

[오공]Raven Devs Meeting(3 April 2020) // 4월 3일 레이븐 개발자 회의 분석 및 논평 v1.0 74

안녕하세요, 코인논객오공입니다.4.3(금)에 진행된 레이븐 개발자 회의 분석 및 논평을 공유합니다.*편의상 '~이다/하다'체로 작성하였음을 미리 양해바랍니다(퍼가는 경우, '필자와 출처'는 밝혀주세요).​# Raven Devs Meeting(3 April 2020)□ 소재별 회의 내용 ㅇ KAWPOW 개...
| 88 | 2020.04.12

[오공]비트코인의 흥망성쇠 시즌2(2부작) 2부 "비트코인의 성쇠" v1.3 54

안녕하세요, 코인논객오공입니다.코로나가 전세계적으로 확산되는 시점에 비트코인의 현주소를 짚어보고자 작성한 '비트코인 흥망성쇠 시즌2'의 2부를 공유합니다.비트코인을 더욱 잘 이해하는데 활용하기를 바라며 코로나가 속히 진정되기를 기원합니다.*편의상 '~이다/하다'체로 작성하였음을 미리 양해바랍니다(퍼가는 ...
| 60 | 2020.04.07

[오공]비트코인의 흥망성쇠 시즌2(2부작) 1부 "비트코인의 성쇠" v1.3 68

안녕하세요, 코인논객오공입니다.2020년 들어 이곳에 기고하는 횟수가 줄어들었지만 개인적으로는 꾸준히 글을 써오고 있습니다.그 중에서 여러분에게 공유할만한 글이 더 많아지길 바라며 비트코인에 대한 대담론을 다뤄보고자 합니다.작년 1월 비트코인 출시 10주년을 기념하여 '비트코인의 흥망성쇠'를 작성 및 공...
| 74 | 2020.03.31

[오공]Raven Devs Meeting(20 Mar 2020) // 3월 20일 레이븐 개발자 회의 분석 및 논평 v1.0 63

안녕하세요, 코인논객오공입니다.3.20(금)에 진행된 레이븐 개발자 회의 분석 및 논평을 공유합니다.*편의상 '~이다/하다'체로 작성하였음을 미리 양해바랍니다(퍼가는 경우, '필자와 출처'는 밝혀주세요).# Raven Devs Meeting(20 Mar 2020)□ 소재별 회의 내용 ㅇ 새 ASIC저항 ...
| 74 | 2020.03.24

[오공]Raven Devs Meeting(6 Mar 2020) // 3월 6일 레이븐 개발자 회의 분석 및 논평 v1.0 71

안녕하세요, 코인논객오공입니다.3.6(금)에 진행된 레이븐 개발자 회의 분석 및 논평을 공유합니다.*편의상 '~이다/하다'체로 작성하였음을 미리 양해바랍니다(퍼가는 경우, '필자와 출처'는 밝혀주세요).# Raven Devs Meeting(6 Mar 2020)□ 소재별 회의 내용 ㅇ 최근 뉴스 - Syn...
| 80 | 2020.03.11

[오공]Raven Devs Meeting(21 Feb 2020) // 2월 21일 레이븐 개발자 회의 분석 및 논평 v1.0 74

안녕하세요, 코인논객오공입니다.2.21(금)에 진행된 레이븐 개발자 회의 분석 및 논평을 공유합니다.*편의상 '~이다/하다'체로 작성하였음을 미리 양해바랍니다(퍼가는 경우, '필자와 출처'는 밝혀주세요).# Raven Devs Meeting(21 Feb 2020)□ 소재별 회의 내용 ㅇ 새소식 - Hai...
| 77 | 2020.03.02

[오공]Raven Devs Meeting(7 Feb 2020) // 2월 7일 레이븐 개발자 회의 분석 및 논평 v1.0 93

안녕하세요, 코인논객오공입니다.2.7(금)에 진행된 레이븐 개발자 회의 분석 및 논평을 공유합니다.*편의상 '~이다/하다'체로 작성하였음을 미리 양해바랍니다(퍼가는 경우, '필자와 출처'는 밝혀주세요).# Raven Devs Meeting(7 Feb 2020)□ 소재별 회의 내용 ㅇ 피닉스(Phoenix...
| 107 | 2020.02.14

[오공]스위스, STO시대 개막을 알리다//Switzerland announced the opening of STO era v1.0 94

안녕하세요, 코인논객오공입니다.최근 흥미로우면서 놀라운 기사를 봤습니다. 조용히 지나칠 수 있지만 큰 의미와 시사점을 갖고 있기에 분석글을 공유합니다.*편의상 '~이다/하다'체로 작성하였음을 미리 양해바랍니다(퍼가는 경우, '필자와 출처'는 밝혀주세요).□ STO의 탈출구, Tokenized IPOㅇ I...
| 106 | 2020.02.02

[오공]Raven Devs Meeting(24 Jan 2020) // 1월 24일 레이븐 개발자 회의 분석 및 논평 v1.0 89

안녕하세요, 코인논객오공입니다.1.24(금)에 진행된 레이븐 개발자 회의 분석 및 논평을 공유합니다.*편의상 '~이다/하다'체로 작성하였음을 미리 양해바랍니다(퍼가는 경우, '필자와 출처'는 밝혀주세요).# Raven Devs Meeting(24 Jan 2020)□ 소재별 회의 내용 ㅇ업그레이드 현황 -...
| 92 | 2020.01.28

[오공]Raven Devs Meeting(10 Jan 2020) // 1월 10일 레이븐 개발자 회의 분석 및 논평 v1.0 84

안녕하세요, 코인논객오공입니다.1.100(금)에 진행된 레이븐 개발자 회의 분석 및 논평을 공유합니다.*편의상 '~이다/하다'체로 작성하였음을 미리 양해바랍니다(퍼가는 경우, '필자와 출처'는 밝혀주세요).# Raven Devs Meeting(10 Jan 2020)□ 소재별 회의 내용 ㅇ 새로운 버전 출...
| 87 | 2020.01.12

[오공] '사토시 비전'과 '암호화폐 트렌드' v1.0 51

안녕하세요, 코인논객오공입니다.오랜만에 제 글을 공유합니다. 그간 알고있던 지식에 매몰되지 않기위해서 연말연시에 다독(多讀)과 다상(多想)을 하며 조용히 지냈습니다.그것의 과정과 결과를 공유하기 위해 저만의 텔레그램공지(채팅X)방을 개설(입장여기 클릭)하였으니 많이 들어오셔서 엿보기 바랍니다.*편의상 '...
| 60 | 2020.01.08

[오공]Raven Devs Meeting(20 Dec 2019) // 12월 20일 레이븐 개발자 회의 분석 및 논평 v1.0 91

안녕하세요, 코인논객오공입니다.12.20(금)에 진행된 레이븐 개발자 회의 분석 및 논평을 공유합니다.*편의상 '~이다/하다'체로 작성하였음을 미리 양해바랍니다(퍼가는 경우, '필자와 출처'는 밝혀주세요).# Raven Devs Meeting(20 Dec 2019)□ 소재별 회의 내용ㅇ차기 알고리듬 제안...
| 103 | 2019.12.22

[오공]Raven Devs Meeting(06 Dec 2019) // 12월 6일 레이븐 개발자 회의 분석 및 논평 v1.0 72

안녕하세요, 코인논객오공입니다.12.06(금)에 진행된 레이븐 개발자 회의 분석 및 논평을 공유합니다.*편의상 '~이다/하다'체로 작성하였음을 미리 양해바랍니다(퍼가는 경우, '필자와 출처'는 밝혀주세요).# Raven Devs Meeting(06 Dec 2019)□ 소재별 회의 내용ㅇ바운티 프로그램 -...
| 90 | 2019.12.08

[오공]세계관, 엔트로피, 그리고 블록체인(2부작) 2부 v1.2 77

안녕하세요, 코인논객오공입니다.심오하고 오묘한 세계관과 엔트로피에 관한 글을 계속 이어가겠습니다.*편의상 '~이다/하다'체로 작성하였음을 미리 양해바랍니다(퍼가는 경우, '필자와 출처'는 밝혀주세요).□ 앞으로의 세계관(The Future Worldview) ㅇ 현대의 세계관(The Modern Worl...
| 89 | 2019.1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