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허브 (blockchainhub.kr) - 블록체인 포털

[컬럼] 블록체인 암호화폐, 최적의 나라는 어디인가?

타타 49 50 0 2019.07.02 20:35

123957_130987_250.jpg 

심버스 칼럼니스트 한치선


우리나라는 암호화폐 못 해먹을 나라라는 말이 들린다. 그 사람은 암호화폐로 뭘 단단히 해먹으려고 했던 것일까? 라는 장난기 어린 생각이 스치기도 하지만, 이런 말들이 나오는 배경에 대해서는 공감도 간다. 아마도 우리나라가 블록체인은 장려하되 암호화폐는 백안시하는 나라라는 이야기일 것이다. 

그런데 아무리 보아도 이상하지 않은가? 

신작로를 내는 건 찬성하지만, 길 가에 주유소나 휴게소를 두는 건 절대 안된다 라는 이야기나 다를 바 없기 때문이다. 

과연 이 황량한 블록체인이라는 길 위로 암호화폐라는 차량이 달릴 수 있는 것일까? 조만간 길을 달리다 서 버린 차량을 견인하기 위한 레커차들이 난무하게 될 지 모른다. 그리고 사람들은 이렇게 비아냥거릴 것이다. 


“내가 뭐랬어? 암호화폐는 신기루라니까?”


그러면 블록체인 암호화폐는 연비가 많이 드는 사업일까? 오히려 그 반대다. 

암호화폐처럼 투자비용이 덜 드는 사업도 흔치 않다. 컴퓨터 하나 들고 뛰어난 머리와 뜨거운 가슴으로 달려들 수 있는 일이며 소요비용 대비 큰 성과를 일으킬 수 있는 혁명적인 사업분야이다.

그런데 그 총기 넘치고 가슴 뜨거운 젊은이들은 투자 받을 길이 막연하다. 최소한 공식적으로는 그렇다. 

어쩌면 비정상적인 일이 생길 것을 염려하여 주유소나 휴게소를 없애는 일은, 비행청소년이 될까봐 아이를 밖에 내보내지 않는 것과 무엇이 다를까? 

애매한 칸막이 철조망과 장벽들은 오히려 범죄가 스물거리는 슬럼가를 형성하게 될 것이 뻔하다.


123957_130990_272.jpgicon_p.gif
▲ 게티이미지

그렇다고 암호화폐 자체를 불법으로 정한 것도 아니다. 불법도 합법도 아닌 비법(非法)상태. 마치 당신을 사랑하진 않지만 헤어지자는 것은 아니다...같은 애매모호한 상태다. 이런 정부의 태도에 질려서 해외를 바라본다면 어떨까? 


뉴스에서 접하는 해외 블록체인 암호화폐 소식은 우리나라 현황과 너무 대조적이어서 동화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에스토니아는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에 환상적인 국가로 꼽힌다.

에스토니아에서 암호화폐 기업의 라이선스 신청이 정부 승인을 받는 데 걸리는 기간은 단 2주에 불과하며 이미 발급된 관련 라이선스가 900건이 넘는다고 하니 부러워할 만하다. 그리고 에스토니아에서 정부의 승인을 받은 암호화폐 기업은 유럽연합(EU)에 가입된 국가에서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더욱이 에스토니아 정부가 승인하는 전자 주거권(e-residency)을 보유한 이들에게는 결제 수단으로 자체적으로 발행한 암호화폐 에스토코인을 허용한다는 계획을 발표했으며, 에스토니아 대통령이 우리나라 국회에 와서 적극적인 암호화폐 친화론을 펼친 바도 있다.

스위스는 어떨까? 스위스의 주크는 이미 크립토밸리로서의 입지를 굳혀가고 있으며, 한국의 몇몇기업들도 그 곳에서 ICO를 성공리에 마쳤다고 한다. 

스위스의 온라인 소매업체인 디지텍 갤럭서스(Digitec Galaxus)가 암호화폐를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며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 리플(XRP)등 총 10종의 암호화폐를 사용할 수 있다. 

일본은 몇 년 더 앞서 있다. 니케이(Nikkei) 보고서에 따르면 비트코인 거래의 약 40%가 엔화로 진행되었다고 한다. 

최근에는 암호화폐 개정안을 내년 4월에 시행키로 결정했다는 소식이 들려온다. 

"사토시 나카모토"라는 비트코인 창조자의 가명이 거저 생긴 것은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중국은 어떨까? 중국 정부는 블록체인 암호화폐와 관련해 가장 진보적인 국가 중 하나이다. 수천 개의 블록체인 기반 신생기업이 군웅할거하고 있으며, NEO, VeChain, Qtum, TRON 등의 자체 최상위 암호화폐 및 스마트 계약 플랫폼을 적극적으로 지원해오고 있다.

일전에 중국 암호화폐거래소 밋업에서 중국거래소 관계자에게 물어본 적이 있다.

-------------------------------------------------------------------------------------------------

“한국에는 암호화폐거래소가 이미 차고 넘쳐요. 그런데 굳이 인구 많은 중국 놔두고 한국에 거래소 진출하려는 이유라도 있나요?” 

“한국에 거래소가 많다고요?” 

“그럼요. 아마 100개는 될 걸요?” 

“그래서 한국에 진출하려는 거예요. 중국은 1만 개가 넘거든요.”

-------------------------------------------------------------------------------------------------

설마 정말 1만 개? 아마 상징적인 이야기일 것이다. 

중국이 한국 블록체인시장에 진출하려는 또 하나의 이유는 자국 내의 무서운 규제 때문이라고 한다. 

사회주의 국가에서의 규제는 자본주의 국가에서의 규제와는 강도가 다르다. 코인의 ‘코’자만 말해도 잡혀갈 수 있다고 한다.

그런 측면에서는 요즘 경제적으로 피어난다는 베트남의 경우도 비슷하다. 대만의 경우는 비교적 자유롭지만 시장 자체가 작다. 

캄보디아 역시 마찬가지. 싱가폴은 의외로 지지부진한 모양이다. 돌아보니 역시 시선은 다시 한국으로 온다. 

그러면 우린 어느 나라를 볼 것인가? 중국은 우리나라 수출의 가장 많은 비율을 점유하고 있는 나라이니 가장 큰 기회의 땅인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많은 한국 기업들이 중국의 크레바스에 빠져 허우적거리다가 돌아온 사례를 우리는 직시해야 한다. 

중국은 한마디로 가성비가 매우 좋은 나라다. 핸드폰도 자동차도 그들의 압도적 가성비 앞에 무너지고 있다.


암호화폐의 세계에선 어떨까? 이 세계에서는 묘하게도 중국의 스타트가 더 빨랐던 것으로 보인다. 

비트메인을 굳이 예로 들지 않더라도 Q-TUM, NEO라는 메이저 플랫폼이 구축되어 있다. 

그리고 세계적으로 수많은 코인, 토큰이 만들어 지고 있는데 그 중 상당수의 개발 인력이 중국인이다. 

이는 중국의 블록체인 기술력을 증명하는 단적인 예다.

온톨로지의 경우는 그 기술을 우리나라가 밴치마킹해야 하는 수준이다. 우리가 애초에 앞서 달려도 추격을 막아 내기가 버거운데 출발부터 처지고 있다.

한국의 블록체인, 암호화폐는 어디쯤 와있는 것일까? 


필자가 속해 있는 블록체인 플렛폼 심버스는 인큐블록으로부터 지원을 받아 여의도 위워크에서 1년여의 시간을 지낸 적이 있었다.

여기서 수많은 블록체인 스타트업을 만나는 과정에서 우리나라에 얼마나 많은 천재들이 있는지를 알게 되었다. 의식이 젊은 그들이 꿈꾸는 경제적 이상 세계의 포부는 경이롭고도 가슴 벅찬 것들이었다. 하지만 그런 천재들의 스타트업이 충분히 개화할 장이 만들어져 있는가 하면 그렇지가 않다. 

블록체인 암호화폐의 거리는 아직도 회색빛이다.

법과 규제정립이 계속 미뤄지고 있는 지금, 여명의 비법(非法) 상태가 한없이 길어지고 있다. 이러다가 우리나라 블록체인계가 슬럼화되어가는 것은 아닌가 두려움이 엄습한다.

가장 염려스러운 일은 가능성 있는 천재들을 다른 나라에게 뺏기는 일이다. 이제 여기서, 한강의 기적을 일으킨 이 곳에서, 거대한 새벽시장을 준비하는 설레는 수런거림이 일어나야 하는 것 아닐까? 밀물이 들어올 때 일부 일어났다 스러지는 거품이 두려워 도도한 조수를 막는 일은 이제 그만 둬야할 것이다. 

가슴을 활짝 열고 파도든 바람이든 모두 받아들일 때다. 우리나라야 말로 블록체인의 크립토피아를 건설할 최적의 나라라고 믿기 때문이다. 


http://www.cctv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3957  

추천&비추천 정책안내

, , , , , , , , , , ,

신고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은재 19-07-02 21:27 1   0
감사합니다

축하합니다! 행운의 3 HUB가 적립되었습니다 ^.^

코트 19-07-02 23:41 0   0
감사합니다

축하합니다! 행운의 2 HUB가 적립되었습니다 ^.^

캔디 19-07-02 23:59 0   0
감사합니다

축하합니다! 행운의 3 HUB가 적립되었습니다 ^.^

궁딩 19-07-03 00:26 0   0
감사욤

축하합니다! 행운의 5 HUB가 적립되었습니다 ^.^

땡무 19-07-03 04:34 0   0
건강한 암호화폐의 나라로...
대한민국 가즈아~~~~~~~

[컬럼] 블록체인기반 분산ID와 통합형 지갑의 미래 14

지갑이 무엇일까? ▲ 타타 한치선 심버스 칼럼리스트‘지갑(紙匣): 돈 따위를 넣어 갖고 다닐 수 있게 한 가죽이나 쌈지'를 이른다.지금의 암호화폐지갑도 이와 크게 다르지 않다. ‘돈’이 코인(토큰)으로 바뀌었고 ‘가죽 쌈지’가 컴퓨터나 휴대폰 속으로 쏙 들어가버린 것뿐이다. 하지만 그 사이에 생긴 변화를...
| 15 | 2019.08.13

[해시넷] 심버스 한치선 이사 인터뷰 20190718 34

2019년 7월 18일(목) 강남 포스코타워에서 진행된제5회 해시넷 블록체인 밋업(The 5th Hashnet Blockchain Meetup)에서의심버스 한치선 이사님의 인터뷰 영상입니다.
| 33 | 2019.07.23

SymVerse Wallet Video 심월렛 영상 9

https://www.youtube.com/watch?v=GEIdfdCKh_c심버스 지갑 'SymWallet' 소개 -게이트웨이: 플랫폼 생태계를 연결하고 확장하는 게이트웨이 -가치거래소 기능: 코인 교환이 가능한 P2P거래소 장착 -장터 기능: 댑들의 마켓이 지갑 안에서 연결되어 유저를 공유함으로써 사...
| 10 | 2019.07.18

100년을 바라보고 만든 암호화폐 (Cryptocurrency: The 100-year plan) 40

심버스- 실용과 상생을 모토로 지속적 확장이 가능한 메인넷을 만듭니다. Official Site: https://www.symverse.com/ Telegram (ENG): https://t.me/SymVerse KakaoTalk (KOR): https://open.kakao.com/o/ggsgzhab ...
| 40 | 2019.07.12

[컬럼] 블록체인 암호화폐, 최적의 나라는 어디인가? 49

심버스 칼럼니스트 한치선우리나라는 암호화폐 못 해먹을 나라라는 말이 들린다. 그 사람은 암호화폐로 뭘 단단히 해먹으려고 했던 것일까? 라는 장난기 어린 생각이 스치기도 하지만, 이런 말들이 나오는 배경에 대해서는 공감도 간다. 아마도 우리나라가 블록체인은 장려하되 암호화폐는 백안시하는 나라라는 이야기일 ...
| 50 | 2019.07.02

경제학자가 설계한 암호화폐 (The cryptocurrency designed by economists) 25

심버스- 실용과 상생을 모토로 지속적 확장이 가능한 메인넷을 만듭니다. Official Site: https://www.symverse.com/ Telegram (ENG): https://t.me/SymVerse KakaoTalk (KOR): https://open.kakao.com/o/ggsgzhab ...
| 27 | 2019.06.27

그에게 묻다, 직접 블록체인을 만든 이유는? (Why blockchain?) 9

심버스- 실용과 상생을 모토로 지속적 확장이 가능한 메인넷을 만듭니다. Official Site: https://www.symverse.com/ Telegram (ENG): https://t.me/SymVerse KakaoTalk (KOR): https://open.kakao.com/o/ggsgzhab ...
| 11 | 2019.06.18

[컬럼] 암호화폐의 활로, 토큰이코노미 17

▲ 한치선 심버스 칼럼니스트어떤 목표나 사업이 간판을 거는 것은 쉬우나 지속적으로 성장한다는 것은 만만한 일이 아니다.블록체인이라는 뛰어난 기술과 아이디어는 경제계에 초연결시대로 가는 하이웨이를 개통할 것이라는 기대를 받아왔다. 그러나 블록체인의 신작로 위를 기운차게 달리던 수많은 차량들, 즉 암호화폐들...
| 10 | 2019.06.04

[컬럼] ID 체인과 암호화폐 지갑의 미래 29

지갑은 오래 전부터 인류와 함께 해왔다. 주조된 동전을 저장할 때에는 쌈지나 복주머니를 쓰곤 했다. 그러다 플라스틱이 나온 후로는 빨간 돼지저금통이 인기를 끌었고 쉽게 꺼낼 수 없는 최소한의 보안이 돼 있었다. 아마도 그 돼지의 배를 갈라 동전을 곶감 빼듯 꺼내 쓰곤 했던 아련한 기억을 갖고 있을 것이다...
| 23 | 2019.05.10

Trusted Identity and Blockchain: Self-Sovereign Identity (Part 2) 6

What was once known to be the haven for geeks, the internet has now become the platform for everyone. With the advent of smartphones, it is safe to assume that we are now...
| 6 | 2019.03.28

Trusted Identity and Blockchain: Self-Sovereign Identity (Part 1) 9

Reminiscing the past years of blockchain’s history, we have seen various innovations stem from blockchain technology, trying to address alternatives to centralized contro...
| 8 | 2019.03.26

[컬럼] 분산ID와 이용자 자기주권시대 13

블록체인 기술이 세상의 변화를 이끌어 가고 있다. 이런 세상의 변화를 크게 정리하면 다음과 같은 5가지를 꼽을 수 있다.​•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한 새로운 자금모집 방식이 조직의 거버넌스와 비즈니스 모델을 변화시킨다.• 블록체인에 쓰이는 신뢰성 있는 데이터를 이용해 P2P 거래가 활성화됨으로써 거래를 지...
| 13 | 2019.02.27

통인 익스프레스 매거진 'Home&Moving' 9

통인 익스프레스에서 발간하는 '홈앤무빙' 2월호에'블록체인을 통한 스마트 홈케어' 기고문이 실렸습니다. (p90-92)(캡쳐화면은 화질이 선명하지 않네요. 링크 눌러서 편하게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
| 10 | 2019.02.11

SymVerse at World Blockchain Summit MARVELS 1

2018. 12.12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월드 블록체인 써밋 마블스'에 심버스 최수혁 박사가 스피커로 참여했습니다. 코리아씨이오서밋이 주최하고 매일경제TV, 한국블록체인산업진흥협회, 한국블록체인 스타트업협회, 국회 4차산업혁명포럼이 공동주관하며 서울시와 TV조선, 오픈블록체인산업협회, 한국블록체인콘...
| 3 | 2019.01.18

SymVerse의 새로운 진화 (1) 6

SymVerse는 “공생” 그 자체입니다.블록체인 생태계의 주체는 블록체인을 만드는 낼 수 있는 노드들인 공급자와 블록체인을 사용하여 서비스를 만들어내는 애플리케이션 사업자와 일반지갑 소유자인 소비자입니다.블록체인을 만들어낼 수 있는 공급자들과 이를 사용하는 소비자들은 P2P네트워크를 통하여 서로연결되어...
| 7 | 2019.01.08

Economic Foundation of SymVerse Innovations 7

<Old Blockchain Regime>Economic Components of TokenEconomy-소비자(Consumers): Wallet users and dApps Usage fee payment-생산자(Producers): Full nodes using PoS (Future Eth...
| 5 | 2018.12.21

[심버스 어드바이저] 경청의 멘토- 대니 휴즈 1

며칠 사이- 경청에 대한 포스팅을 올렸었지요?오늘 아름다운 한 분의 예를 올려봅니다.Danny Hugheshttp://www.dannyhughes.me/여긴 대니 휴즈의 홈페이지네요. 그의 경력을 보면 독특합니다.축구선수였다가 사회사업가가 되었고 책의 저술가가 되었으며..... 청취자! 이건 뭘까요?그는...
| 3 | 2018.12.20

[심버스 어드바이저] 등 뒤의 웅혼한 바람- 신근영 회장님 6

마을에는 어르신이 계시듯 블록체인계에도 그런 존재가 필요하다고 봅니다.블록체인 세계는 전반적으로 매우 젊은 세대가 주축이 되어 있죠. 그러기에 젊은 피가 끓고는 있으나 완숙한 경륜은 모자란 경우가 많은 것은 당연한 일인지도 모릅니다.경륜은 바른 사상을 제시하며 사상은 우리 프론티어들에게 방향의 준거를 주...
| 5 | 2018.11.19

[심버스 어드바이저] 조너선 하이트(Jonathan Haidt) 6

심버스에는 어드바이저가 계십니다.어드바이저를 잘 살펴보는게 왜 중요할까요?어드바이저의 정신과 사상의 총합, 그 중심점에 그 회사가 있을 것이기 때문이지요.첫번째 소개할 분이 이 분입니다.조너선 하이트(Jonathan Haidt)는 미국의 심리학자며 뉴욕대학교 교수입니다.그의 저서 '바른 마음' 등은 우리...
| 4 | 2018.11.14

SymVerse Mechanism Design 10

암호화폐의 디자인과 실행작업은 하나의 생태계를 만들어내는 ‘구조설계(Mechanism Design)’입니다.(Mechanism Design: 게임이론, 응용경제학의 한 분야. 2007년 Hurwicz, Maskin, Myerson이 노벨 경제학상을 수상함. https://en.wikipedia.org/w...
| 12 | 2018.10.23


추천 주간월간전체

최근글